신발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이 달의 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주로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는 강사이고, 다이어트를 하던 중에 무리하고 잘못된 워킹으로 앞발바닥을 많이 사용하다 보니 3년이 지난 후 부터 발다박에 염증이 생긴 건지 무리가 와서 걷기도 어려웠다.


집안을 맨발로도 다닐 수가 없을 정도로 아팠다. 어떨 땐 울면서 다녔다. 어떨 땐 택시비용을 무리하게 지불하고서라도 택시를 타야했다. 2010년 일이었다.

치료는 굳이 받지는 않았었다. 발을 안 쓰면 아프지 않았고, 바닥이 폭신한 큐션이 있는 신발을 신으면 그것도 괜찮았다. 그렇지만 집에만 있을 수 없는 일이고 활동을 하자니 발바닥을 쓰지 않을 수 없고 고충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다. 마ㅅ이 신발도 주문해서 신어봤는데 허리도 아파지는 것이 나하고는 맞지가 않아 반품했다

그러다가 인터넷에 발바닥이 아프다를 치고 나서 폭풍검색을 하였다. 그러던 중 지코일을 알게 되었고 올라온 후기를 다 읽고서 서초구에 올라갔다. 15일 체험 후 구입 선택을 할 수 있다는 말에 일단 신어보고 느껴보자 한 것이다.

친절한신 분이 팀장이신지, 직원이신지 지금은 잘 모르겠지만 충분히 신어보고 그 신발을 신고 내려왔다.
그 때가 한 여름...발바닥에 염증이 있다 보니 평소에도 발바닥이 뜨거웠고 막힌 신발은 신을 수도 없었다. 땀냄새가...

그래서 지코일 운동화를 계속 신고 있다가 발바닥 땀냄새며 무좀은 또 어떻게 될까?....그래서 질문했더니 염려하지말고 15일간 이 신발만 신고 계셔라, 첨에는 코일을 보이는 그대로 신고 계셔야 효과를 더 보니 그렇게 할 수 있으면 그렇게 하셔라...그렇게 했다.


늘 신고 있다 보니 특이한 모양의 신발로 주변 시선을 많이 받았고 궁금해 하는 사람들에게 잠깐 동안의 체험도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신기한 체험을 했다.

-효과--


* 발이 땀이 차지 않았다
* 발바닥이 아프지 않았다
* 하루 종일 신고 있어도 답답하지 않았다
* 신발로 인해 불편한 것은 없었다...(허리가 아프다는 둥..무릎이 아프다는 둥)

서비스 또한 감동이다.뒷굽이 다 닿아서 갈아야 하고 밑창도 갈아야 하는데
2014년 이전에 구입한 사람에 한해 1회 무료 수선을 해준다 한다.수선 가격도 적잖은 비용인데.....좋다.!!!

2010년부터 꾸준히 홍보하고 있다.
마트가면 마트에 종사하는 분들이 신기해 해서 물어 오면 직접 신어보라고 해봤다. 신어보니 정말 편하다고 어디서 사느냐고....정말 많이 알려줬다. 신기하고 기분 좋은 체험을 많이 이야기 하고 다녔다. 상대 핸드폰에다 직접 지코일 전번도 저장해 주었다. 심지어 외국 여행가서도 특이한 신발 보고 궁금해 하는 외국인들에게도 홍보를 했으니...^^

홍보가 굳이 누가 시켜서도 하는게 아닌...저절로 나오는 홍보이기에 진솔하게 들렸는지 많은 사람들이 내 말에 귀기울이는 거 같아 좋았다. 그만큼 절실한 사람들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지코일이 알려져서 저 같이 발바닥이 아픈 분들이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박 경희

청주, 59세, 강사

*지코일 신발을 신은 해외 유명인사들*